• 최종편집 : 2021.1.22 금 10:58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태흠 의원 성명서
이성필 기자 | 승인 2020.12.22 13:05

문 대통령 아들 준용 씨가 예술인 지원금 수령 비판에 대해 ‘야당과 언론의 착각’ 운운하는데 그의 ‘몰염치’와 ‘이기적 사고’ 수준이 참으로 가관이라 재반박하지 않을 수 없다.

문준용 씨는 “코로나 지원금 1400만원은 작가에게 수익 차원에서 주는 것이 아니며 대부분은 작품 창작과 전시에 사용하고 20%만 작가의 사례비다. 야당과 언론이 착각하고 있다”고 했다.

당연한 말이다. 어느 누가 1400만원을 예술활동 지원 차원에서 주는 것이지 그냥 수익 개념, 즉 공돈으로 준다는 말인가?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에게 지원하는 코로나 생계지원금도 재료비, 임차료 등으로 대부분 사용하고 일부만 생활비로 쓰는 것과 같은 이치다.

문 씨는 또 “코로나 때문에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고 그거라도 해야겠으니 피눈물을 흘리며 혹여 한 점이라도 팔아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아들이 피눈물을 흘려야 할 지경이면 가난한 예술인들은 이미 피눈물도 다 말라 절망에 빠져 있을 지경일 것이다.

더구나 문 씨가 신청해 지원받은 분야는 281명이 신청해 단 46명만 지원받았고 문 씨는 그중에서도 최고액을 지원받은 것이라고 한다.

대통령 아들이 가난한 예술인들의 몫을 가로채고 그들을 좌절시켰으면 즉시 사과하고 지원금을 반환해도 시원찮을 판인데 무슨 낯으로 뻔뻔하고 황당한 변명을 늘어 놓는가?

문 대통령과 그 가족에게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기대도 안 한다. 제발 상식만이라도 가져주기 바란다.

2020년 12월 22일

이성필 기자  sip6318@hanmail.net

<저작권자 © 보령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보령시 터미널길 8 132호 (궁촌동 347)  |  대표전화 : 041)931-2781  |  팩스 : 041)931-2782
등록번호 : 충남, 아00275  |  등록연월일 : 2015년 8월 6일 |  발행인 : 대표 이성필  |  편집인 : 이성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필
Copyright © 2021 보령타임즈(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