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0 월 11:45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맛/멋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열려- 바닷길 열리는 현상도 보고, 바지락 체험도 갖고 1석 2조 체험 가능해
이상원 기자 | 승인 2015.11.10 10:39

 보령의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오는 12일부터 나흘간 신비의 바닷길이 활짝 열린다.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은 오전 시간에 하루 한 번씩 열리게 되며, 바닷길이 열리면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석대도까지 1.5km 바닷길을 걸을 수 있다.

바닷길에서는 해삼, 소라, 바지락, 민꽃게 등 해산물을 잡을 수 있어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바닷길 인근 바지락체험장에서는 유료로 바지락 잡기 체험도 할 수 있다.

신비의 바닷길 장면

바지락 체험장의 체험료는 성인 7000원, 어린이 4000원이며, 채취량은 성인 2kg, 어린이 1kg 내외이다.

바닷길은 ▲12일 오전 9시 16분부터 10시 43분까지(조위 67cm) ▲13일 오전 9시 44분부터 11시 18분까지(조위 62cm) ▲14일 오전 10시 19분부터 11시 48분까지(조위 65cm) ▲15일 오전 11시 2분부터 정오인 12시 12분까지(조위 76cm) 이며, 이 시간보다 1시간 전에 도착해야 한다. 신비의 바닷길은 대부분 조위 70cm 이하일 때 갈라짐이 나타난다.

갯벌체험을 하기 위해서는 호미, 갈고리 등 작은 도구와 조개류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을 준비해야 한다. 진흙이 묻어도 신경 안 쓰이는 편안한 복장은 필수다.

신비의 바닷길이 열리는 보령에는 ‘대천레일바이크’를 통한 보령시 전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보령석탄박물관, 개화예술공원 등이 있어 아이들의 체험학습도 할 수 있다.

한편 신비의 바닷길은 달이 지구와의 거리와 위치 변화에 따라 발생되며, 매월 2~6일 하루에 1~2회 나타나고 주로 겨울에는 낮에 나타나며 오는 11월 24일부터 28일까지도 바닷길이 열리는 장관을 볼 수 있다.

 

 

 

이상원 기자  lbs0675@naver.com

<저작권자 © 보령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보령시 터미널길 8 139호 (궁촌동 347)  |  대표전화 : 041)936-9460  |  팩스 : 041)936-9463
등록번호 : 충남, 아00275  |  등록연월일 : 2015년 8월 6일 |  발행인 : 대표 신성식  |  편집인 : 신성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성식
Copyright © 2018 보령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