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9 금 11:00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람들
어머니서울여자대학교 사랑의 엽서 공모전 대상작
보령타임즈 | 승인 2019.05.09 21:00

서울여자대학교 사랑의 엽서 공모전 대상작

 나에게 티끌 하나

주지 않은 걸인들이

내게 손을 내밀 때면

불쌍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에게 전부를 준

어머니가 불쌍하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습니다



나한테 밥 한번 사준

친구들과 선배들은

고마웠습니다

답례하고 싶어서 불러냅니다



그러나 날 위해 밥을 짓고

밤늦게까지 기다리는

어머니께 감사하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습니다



제대로 존재하지도 않는

드라마 속 배우들 가정사에

그들을 대신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나 일상에 지치고

힘든 어머니를 위해

진심으로 눈물을

흘려본 적이 없습니다



골방에 누워 아파하던

어머니 걱정은 제대로

한번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



친구와 애인에게는

사소한 잘못 하나에도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러나 어머니에게는

잘못은 셀수도 없이 많아도 용서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세상 떠나신후

이제야 알게 돼서

죄송합니다

아직도 너무도 많은 것을

알지 못해 죄송합니다

보령타임즈  webmaster@chamnews.co.kr

<저작권자 © 보령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령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보령시 터미널길 8 132호 (궁촌동 347)  |  대표전화 : 041)931-2781  |  팩스 : 041)931-2782
등록번호 : 충남, 아00275  |  등록연월일 : 2015년 8월 6일 |  발행인 : 대표 이성필  |  편집인 : 이성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성필
Copyright © 2019 보령타임즈(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